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추가커뮤니티
기사제보광고·제휴문의  
  뉴스&뉴스 타임즈기록실 전국클럽정보 김광배레슨 레슨동영상 경기동영상 관련정보 커뮤니티
= 커뮤니티 =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스폰서광고
- 지식인코너
하태권레슨
Real Badminton
이용대 온더코트
ON THE COURT
이재복 레슨
CoachingBadminton
7월 22일 [2018싱가폴오픈] 결승전
BWF 세계랭킹
(매주 목요일 발표)
[SBS스포츠] 2018 빅터 코리아오픈 슈퍼500
 
배드민턴타임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제목 빅터코리아오픈 홍보 좀 제대로 해주세요!!
글쓴이 김해옥 등록일 2018-08-21 08:42
첨부파일  
바로 아랫글에 모두 공감합니다. 날카로운 분석인 거 같아요^^
그 중 코리아오픈이 언급되어 저도 개인적인 의견을 올립니다.
저는 배드민턴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코리아오픈이 배드민턴의 국가적 망신이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코리아오픈에 가보면 1층 관람석도 차지 않고 2층은 텅 비어있고 그리고 암표는 성행합니다... 표 구매하기는 정말 어려운데...
다른 나라에서 진행하는 경기를 보면 관중석이 꽉 채워지고 진지한 관람으로 국민들의 배드민턴 사랑이 느껴지는데 우리나라는 제가 관람한 10년 동안 오히려 관중이 줄어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전국에 배드민턴 클럽은 늘어나는데 1년에 딱 한번 하는 국제 경기 관람자 수는 왜 줄어 들까요?
그 이유는 홍보가 최악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코리아오픈 관람을 위해 1년 전부터 스케줄에 올리고 약 두달 전부터 인터파크를 수시로 방문해야 좌석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코리아오픈 티켓을 예약하는 정성은 그 어떤 분야에서도 비교할 수 없었습니다. 인터파크 티켓링크는 언제 열리는지 여기저기 문의하고 대한협회를 들어가봐도 언급이 없어 시스템에 불만이 많지만 배드민턴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그 정도는 감수?하거나 그 외에 방법이 없어 10년 동안 이렇게 했습니다. 이제 나름 터득한 방법은 약 한달 전에 구매 시작한다는 정도...
혹시 다른 방법이 있는데 몰랐다면 아쉽지만 이제라도 알려주세요~

그렇게 애타게 기다려 관중석에서 세계선수들의 멋진 경기를 직접 봐서 즐겁지만 또 한편 배드민턴을 사랑하는 자국민으로서 쪽팔림도 느껴야 했습니다.ㅠㅠ
가끔 클럽에 가서 코리아오픈 다녀 온 얘기를 하면 몰라서 못 가보았다고 안타까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가격대도 비싸다고 말하는 사람 없습니다. 배드민턴 치면서 남는 시간에 어떤 영화 볼까 고민하는 분들에게 코리아오픈이 딱인데 그걸 몰라 못 가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함께 모시고 가거나 홍보하는 것은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대한배드민턴협회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대체 홍보 시스템이 왜 이럴까?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바라는 것은
인터파크 티켓링크에 올라오는 전단지를 약 2달 전부터라도 각 협회나 클럽에 뿌려서 사전에 홍보를 하면 좋겠습니다. 무료관람, 유료관람 등 정확한 일정과 티켓 가격 모두 오픈해서 홍보해주세요.
너무 많은 관중으로 코리아오픈을 관람하기 어려워져도 감수하겠습니다.
제발 사전에 길거리까지는 아니더라도 각 클럽에 코리아오픈 전단지를 많이 많이 뿌려주세요^^
나도 한마디
 
  · 코스모스(lis8277) 수정 삭제
  배드민턴 협회도 빙상연맹협회 같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좀 들지요. 신인선수들을 경험을 쌓게 급이 낮은 대회라도 출전을 많이 해야 될텐데 어느날 부턴가 우리나라 신인선수들 뿐 아니라 기존 선수들의 참가도 미미해져서 대체 어떻게 돌아가는건지 궁금하기만 해요. 박주봉 감독도 일본팀을 맡은지 15년째가 되어 가긴 하는데 그 긴 시간을 우리도 기다려주어야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잘하던 선수들이 갑자기 안보이는 것도 문제가 있어보이고 국대를 오래했으면 은퇴할 때도 조금은 신경써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도 코리아 오픈 정말 홍보좀 많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동호인중에는 이런 대회 관심 없고 본인만 게임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김해옥님 말씀처럼 일반인들은 어차피 관심들이 없으니 우리 동호인들이 응원을 많이 갈 수 있도록 각 클럽에 가서 알리는 것도 참 좋은 방법인것 같습니다. ... [2018-08-22]  
  · 릴리맘(gyb0710) 수정 삭제
  헉... 생각난 김에 인터파크 티켓링크 들어갔더니 예매 시작입니다. 1층 1열 지금 막 예매했습니다. 관람하실 분 빨리 예매하세요^^ ... [2018-08-22]  
  · 릴리맘(gyb0710) 수정 삭제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왜 글쓰기가 안 될까요? 배드민턴에 관심있는 국민들의 발언을 귀담아 듣겠다는 의지가 없는 건지... 채널이 있어야 소통할 수 있고 다른 시각도 바라보며, 그런 여러 의견에 대한 이해도 구하고 더불어 대한배드민턴의 발전도 가능한데 말이죠..ㅠ ... [2018-08-22]  
  · 홍삼원(hong3one) 수정 삭제
  대한배드민턴협회가 돈이 엄청 많다고 하는데, 그돈을 다 어디다 쓰는지 궁금합니다. 코리아오픈 과연 홍보를 해야겠다는 생각이나 있을까요? 텅텅 빈 코리아오픈 관중석이 예상네요 ... [2018-08-21]  
  · 올리브리(oliveli) 수정 삭제
  저도 코리아오픈에 대한 생각은 님과 똑같습니다. 저도 매년 김해옥님처럼 어렵게 표 구하고 있는데 인터파크 표 티켓팅 오픈하고 바로 가도 이미 좋은 좌석은 예매조차 안됩니다. 다 초대석인지? 아님 관계자들 자리인지? 하지만 막상 가보면 예매도 안되었던 좋은 좌석들은 비어있는 경우가 많아요. 현장판매를 위해 남겨놓은 자리라고 하던데 열정이나 관심도로 봐서는 한달 전 부터 기다리다 인터넷으로 예매하는 저희같은 열성 팬들이 좋은 자리 앉아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늘 듭니다. 현장 판매용으로도 좀 남겨놓기는 해야하지만요. 암튼 홍보를 열심히 안해서 잘 몰라서 못오는 사람들이 많다는 말에도 100%공감 합니다! 대중매체를 통한 광고나 홍보도 좀 했으면 하구요. 인도네시아나 중국에서 열리는 경기의 좌석을 꽉 채운 관중들의 열화와 같은 응원을 볼 때 마다 자괴감이 드는게 사실이죠. ... [2018-08-21]  

 
 
최신뉴스    
[중국오픈] 단식 ‘켄토 모모타-첸유페이’ 남녀 ..
[중국오픈]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 日꺾고 우..
2018 요넥스 아시아 소셜챔피언십 예선대회 열..
[세계Jr선수권] 한국, 중국에 패해 혼합단체전 ..
[말레이시아IS] 남복 ‘고성현-신백철’ 2번째 ..
[마카오오픈] 남복 ‘이용대-김기정’ 올 2번째 ..
[마카오오픈] 남자단식 ‘이현일’ 올해 대회 첫우..
2018 인천공항 챔피언쉽 & 전국 동호인대회 열..
[프랑스오픈] 스포츠는 이변이다, 세계1위의 패..
[프랑스오픈] 혼복 ‘서승재-채유정’ 11개월만 ..
  이전보기 다음보기  
▼ [2018홍콩오픈] 여단 8강 타이쯔잉 vs 캐롤리나 마린
  이전보기 다음보기
▲ 테크니스트, 대전과학기술대와 가족회사 협약..
0802 -0_스매시를 했을때 리시버..
0802-09_스매시를 했을때 리시버..
0802-08_언더클리어를 했을때 리..
0802-07_푸시를 했을때 리시버의..
0802-06_헤어핀을 했을때 리시버..
이종분 레슨
생활체육 배드민턴
이재복 레슨
CoachingBadminton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배너달기 | 기사제보 | 전국17개시도·시군구배드민턴협회 | 관련사이트
경기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1028-12 201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154(2010.11.08) | 발행·편집인 장월옥 Tel. 031-246-3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