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추가커뮤니티
기사제보광고·제휴문의  
  뉴스&뉴스 타임즈기록실 전국클럽정보 김광배레슨 레슨동영상 경기동영상 관련정보 커뮤니티
= 뉴스&뉴스 =
- 뉴스포커스
- 민턴!이사람
- 포토뉴스
- 영상뉴스
- 업계소식
- 신제품·이벤트
하태권레슨
Real Badminton
이용대 온더코트
ON THE COURT
BWF 세계랭킹
(매주 목요일 발표)
[SBS스포츠] 2018 빅터 코리아오픈 슈퍼500
 
배드민턴타임즈 > 뉴스&뉴스 > 뉴스포커스
[중국마스터즈] 여단 ‘김가은’ 리쉐루이에 패 2위
2012 런던올림픽 여단 금메달 리쉐루이 20개월만 복귀전 우승
기사입력 : 2018-04-15 16:50  
여자단식 김가은(삼성전기)이 2018 링수이 중국마스터즈 월드투어 슈퍼100 대회 2위를 차지했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143위 김가은은 15일 중국 하이난 아길레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여자단식 결승에서 2012 런던올림픽 여자단식 금메달리스트 리쉐루이(중국)에 1-2(21-16, 16-21, 18-21)로 패해 우승에 실패했다.

1세트를 21-16으로 꺾은 김가은은 2세트 들어 11-9에서 연속 5점을 실점해 리쉐루이에 역전을 허용하며 2세틀르 16-21로 내줬다.

3세트 중반까지 뒤지던 김가은은 14-14까지 추격했으나 후반 결정적인 실수가 이어지며 3세트도 18-21로 내줘 대회를 2위로 마감했다.

2016 리우올림픽 준결승에서 전방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난 리쉐루이는 20개월만에 복귀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복식 김원호(삼성전기)-강민혁(삼성전기) 조는 준결승전에서 한쳉카이-조우하오동(중국) 조에 1-2(21-17, 23-25, 18-21)로 아깝게 패해 지난주 열린 오사카챌린지대회에 이어 두개 대회 연속 3위를 차지했다.

여자단식 심유진(인천국제공항)도 4강전에서 김가은에 패해 3위를 차지했다.
  덧붙이는 글  
<편집국> 2018-04-15 16:50 
나도 한마디
 
  · 올리브리(oliveli) 수정 삭제
  그랬군요. 리쉐루이가 왜 갑자기 사라졌나 했더니 부상을 입었던거군요. 다시 복귀한 그녀의 모습에서 예전처럼 파워풀함과 기민함은 부족해보였지만 저는 충분히 다시 기량을 끌어올릴 수 있으리라 예상합니다. 현재는 타이쯔잉과 야마구치에 대항할 마땅한 중국 여자 단식 선수가 없는데 리쉐루이가 예전의 기량을 되찾는다면 이야기는 달라질 수도 있다고 봅니다. 중국 국내 대회로 레벨이 떨어져 탑랭커들이 많이 출전하지는 않았던 것 같지만, 어쨌거나 김가은 선수 리쉐루이를 맞이하여 잘 싸웠고 가능성도 보여줬습니다. 성지현선수가 어느 지점에 머무른 채 더 이상 치고 올라가지 못하는 한계를 보이고 있는 이 때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내면서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된다면 서로에게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2018-04-24]  

 
 
최신뉴스    
[덴마크오픈] 서승재-채유정, 공희용-김혜정 3위
[세계대학선수권] 한국, 태국에 패해 동메달 획득
배드민턴 슈퍼스타 린단, 리총웨이, 이용대 한곳..
2018 부천시협회장기대회 ‘여초클럽’ 대회 2연..
[전국체전] 여자 일반부 ‘부산광역시’ 단체전 우..
[전국체전] 남자 일반부 ‘부산광역시’ 단체전 우..
[전국체전] 여자 대학부 ‘서울특별시’ 단체전 우..
[전국체전] 남자 대학부 ‘전라북도’ 단체전 우승
[전국체전] 여자 고등부 ‘울산광역시’ 단체전 우..
[전국체전] 남자 고등부 ‘전라남도’ 단체전 우승
  이전보기 다음보기
▲ 테크니스트, 대전과학기술대와 가족회사 협약..
0802 -0_스매시를 했을때 리시버..
0802-09_스매시를 했을때 리시버..
0802-08_언더클리어를 했을때 리..
0802-07_푸시를 했을때 리시버의..
0802-06_헤어핀을 했을때 리시버..
이종분 레슨
생활체육 배드민턴
이재복 레슨
CoachingBadminton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배너달기 | 기사제보 | 전국17개시도·시군구배드민턴협회 | 관련사이트
경기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1028-12 201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154(2010.11.08) | 발행·편집인 장월옥 Tel. 031-246-3340